제목 서울 | 여권서도 외교·안보라인 책임론…개각 맞물려 교체설 '촉각' 작성일 19-07-10 11:25
글쓴이 아갈안잗 조회수 8

본문




주 소 : 사당동 81-33 202호

연락처 : 010-3242-1311
지점소개
북한 목선 입항 사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사태 등이 겹치면서 10일 여권 내에서 외교·안보 라인에 대한 책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이나 내달 초 장관급 9명 안팎을 교체하는 대폭 개각을 앞두고 있어 이런 기류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의 교체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국방·외교장관의 해임을 건의할 생각이 없나'라고 질문하자 "의원님 여러분의 뜻을 깊게 새기고 상의하겠다"고 답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한국당 윤상현 의원의 '외교·안보진용의 전면 쇄신이 필요한데, 대통령께 건의하겠나'라는 물음에도, 이 총리는 "상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총리가 정 장관이나 강 장관의 교체를 염두에 두고 발언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실제로 여권 내 일각에서도 그동안 외교·안보 라인의 쇄신 필요성이 물밑에서 거론돼 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최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한 안일한 대응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정 장관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의 요구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외교부의 경우 '정상통화 유출' 논란이나 잦은 의전 사고로 구설에 올랐고,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야권의 비판에 직면한 상태다.

이 총리 역시 지난 6일 대정부질문 준비를 위해 장·차관들을 소집한 자리에서 강 장관 등 외교 관련 부처들이 제대로 대응책을 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강력히 질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대일관계는 물론, 미중 문제 등 주요 이슈에 대해 대비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시선이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가 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하며 활발한 소통을 하는 만큼, 이런 여론이 자연스럽게 문 대통령에게 전달되며 개각에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따라붙는다.

다만 반대편에서는 외교·안보 라인 교체는 신중을 기해야 하는 사안인 만큼 교체를 속단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국방장관은 취임한 지 아직 1년도 되지 않았다"며 "외교장관의 경우에도 현재 복잡한 외교정세를 고려하면 갑자기 수장을 교체하기는 어렵다"고 내다봤다.

여권의 다른 관계자 역시 "현실적으로 대체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며 교체 가능성에 지나치게 무게를 실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청와대 내에서는 '인적 자원 부족' 탓에 개각 시기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조금 뒤로 미뤄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이르면 7월 중순에 개각이 단행되리라는 예상과 달리 검증 과정이 길어지며 8월 초·중순까지 시기가 밀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총리도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뜻밖에도 (인사)청문회에 임하기 싫다며 사양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다"고 언급했다.


<a href="http://namedok.com">신사역 멀버리힐스</a>
<a href="http://resom.kr">리솜리조트 회원권</a>
<a href="https://resom.imweb.me">스플라스리솜 회원권</a>
<a href="https://resomforest.imweb.me">리솜포레스트 회원권</a>
<a href="https://resom-spa.imweb.me">리솜오션캐슬 회원권</a>
<a href="https://blog.naver.com/skywalker087">리솜리조트</a>
<a href="http://mulberryhills.kr">멀버리힐스</a>
<a href="http://호반호텔앤리조트.kr">리솜포레스트 회원권</a>
<a href="http://www.billhouse.co.kr">신사역 멀버리힐스 모델하우스</a>